2017.05.04 (목)

  • -동두천 26.6℃
  • -강릉 21.5℃
  • 흐림서울 25.0℃
  • 흐림대전 27.2℃
  • 구름많음대구 26.5℃
  • 구름조금울산 21.2℃
  • 흐림광주 25.2℃
  • 구름많음부산 21.5℃
  • -고창 22.6℃
  • 구름많음제주 24.4℃
  • -강화 22.0℃
  • -보은 26.0℃
  • -금산 26.6℃
  • -강진군 23.5℃
  • -경주시 25.1℃
  • -거제 24.3℃

반체제 목사가 누구인지? 기독교계는 왜 말이 없나?

종교를 빙자하여 종북활동을 하는 성직자들은 종교의 정신을 파괴하는 것

금번 대선의 특징은

대한민국세력 대 반대한민국세력의 대결이란 것이 다수의 여론이다.


즉 금번 유권자의 선택이

자유민주적 가치가 존중되는 대한민국이 존속될 수 있느냐? 없느냐?의

분기점이 되는 매우 중차대한 기회라 할 것이다.


이러한 위중한 시기에 종교지도자들의 영향은 매우 클 것이나.

우리나라는 정교분리 원칙에 따라 종교가 정치에 관여 할 수는 없다.


그러나 성직자들 자체가 양분되어 있는 상황에서

일반 신도들이 어떤 성직자가 어떤생각을 가진 사람들인가를 알아야

성직자들의  정치적 견해를 바르게 판단할 수가 있을 것이다.


이미 2015년

천주교는 [대한민국수호천주교인 모임]에서 

"친북 /반미 / 반국가 정치사제"라는 책자를 발행하여

정의구현사제단등 150명의 신부명단을 발표하였다.


불교계는 [대한민국지키기불교도총연합]에서

"불교계 일부 승려들의 일탈된 정치/사회 활동"이란 책자를 발행하여

승려 50명의  명단과 행적

그리고 6개 승려단체 명과 행적을 수록하여 전반적인 동향을 파악하도록 하였다.


그 결과 많은 신도들과 사회에 큰 충격과 경각심을 갖게 하였다.


그러나 기독교계는 아직도 이렇다할 정보를 제공하지 못하고 있다.


기독교인이 아닌 사람으로서 겉에서 보는 시각으로는

기독교계는 천주교와 불교에 비교 할 수 없을 많큼

광범위한 이유를 이해 할 수는 있으나,

반대로 이 일을 할 수 있는 역량도 천주교/불교 보다

비교할 수 없을 많큼 크다고 판단한다.


이유가 무엇이든 "국가가 있어야 종교도 있다"

특히 기독교와 불교는 우연하게도

그 이념이 자유민주주의 이념인 자유, 평등, 사랑과 일치한다.


물론 이 이외에 우리나라의 전통종교라고 하는

여러 종교들도 자유, 평등, 사랑에 반하는 종교는 없을 것이다.


따라서  종교인들은

자유민주주의 이념과 대치되는 행위를 용인 할 수 없을 것이며,

종교를 빙자하여 자유민주적 가치를 훼손하고 있는 성직자들은

종교의 정신을 훼손하는 것으로

이러한 정직자들을 정화는 것에 앞장을 서야 할 것이다.


예를 들어 종북 활동을 하고 있는 성직자들이 자체로 정화되기를

기다린다는 것은 '가뭄에 콩나기'를 기대하는 것과 같지 않을까?


이것을 위하여 첫번째로 해야 할 일은

반국가적 성직자들이 누구인지, 그 정보를 공유하게 하는 일이 될 것이다.


기독교계의 관심과 행동을 촉구하는 바이다.


이 글을 필자 개인의 의견이며

기독교계의 사이트에 올리는 것이 순서일 것이나,

필자가 올릴만한 인연이 없어 본 사이트에 게재하는 것을 혜량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표지사진 :  인터넷 세오아트갤러리에서 가져온 사진임

배너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통령후보지지 성명서 발표  대한민국지키기불교도총연합은 2017년 4월 20일 14시 자유한국당 당사 기자회견실에서 좌파를 척결하고 희망한국을 건설할 강한 리더싶을 가진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를 지지하는 성명을 발표하였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통령후보지지 성명서 오늘의 대한민국은 2차 세계대전 이후 독립한 140여개 국가 중 유일하게 산업화와 민주화를 달성한 기적의 나라입니다. 그러나 그 기적은 “이러고도 망하지 않는 것이 기적이다”로 변해가고 있음에 전율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금번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정변을 당하면서, 우리는 박근혜를 위해서가 아니라 대한민국의 헌정질서와 법치주의가 무너지고 있음에 경악하면서 태극기를 들고 나서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우리의 자랑스러운 조국 대한민국의 영원한 발전과 우리 후세들의 안위를 위해 나섰던 것입니다. 저희 대한민국지키기불교도총연합(약칭,대불총)은 지난 2006년 북한의 핵위협과 한.미동맹의 근간인 한미연합사 해체 위협을 맞이하여 호국과 호법의 기치를 높이 들고 나라를 지키며, 나라의 기본 가치를 부정하는 세력에 오염된 불교계를 순화시키기 위해 창립된 비정치적 호국불교결사체입니다. 저희는 갑작스런 대통령선거를 맞이하여 각 정당

혁신학교? 혁신은 개뿔! 애들 학력만 퇴행중! 교무실 커피자판기, 교사 항공권 구입에 물 쓰듯...특혜 불구 학력은 뒷걸음 일반학교에 비해 연간 1억4,000~1억5,000만원을 특별히 지원받는 서울형 혁신학교가 예산을 엉뚱한 곳에 쓰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일부 혁신학교에서는 특별예산(학교운영비)으로 교사실의 각종 책장이나 가구를 구입했고, 수백만원을 들여 학습자료 저장용 USB와 외장하드를 사서 나눠 갖은 사실도 밝혀졌다. 교무실 커피자판기를 구입하는데 특별예산을 쓴 혁신학교도 있었다. 이밖에도 여직원 휴게실 가스보일러 교체, 부장교사 워크숍 항공권 구입, 교직원 전체 체육복 구입 등 본래 목적과는 거리가 먼 곳에 특별예산을 물 쓰듯 전용한 사실이 드러났다. 학생들에 대한 선심성 예산 집행 정황도 나왔다. 일부 혁신학교에서는 학생 티셔츠 구입, 진공청소기 구입 등에 특별예산을 수백만원씩 사용했다. 학생들의 생일축하용 떡케익 구입비용으로 매달 70~90만원을 사용한 곳도 있었다. 반면 서울형 혁신학교의 학력은 일반학교에 비해 오히려 뒷걸음질 친 것으로 확인됐다. 이런 내용은 서울시교육청이 새누리당 강은희 의원에게 제출한 2012년 혁신학교 정산서 통합지출부를 통해 밝혀졌다. 서울형 혁신학교는 곽노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