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8 (금)

  • -동두천 13.4℃
  • -강릉 11.0℃
  • 서울 16.6℃
  • 흐림대전 21.2℃
  • 흐림대구 18.5℃
  • 흐림울산 14.3℃
  • 박무광주 21.8℃
  • 부산 16.8℃
  • -고창 20.1℃
  • 박무제주 22.8℃
  • -강화 14.8℃
  • -보은 21.0℃
  • -금산 22.5℃
  • -강진군 24.3℃
  • -경주시 14.9℃
  • -거제 21.8℃
기상청 제공

칼럼/인터뷰

[조선사설] "北 문제, 환상 갖지 말고 냉정하라"는 지도자·전문가들 조언

지난 남북 정상회담 이후 우리 내부에서 북한과 김정은에 대해 환상이 생겨났다.
정부와 여당이 오히려 이를 부추겼다.



각국 지도자와 전문가들이 참가한
아시안리더십콘퍼런스가 16~17일 열렸다.

북한을 직접 상대했던
리비어 전 미 국무부 부차관보는 북한의 '정상회담 재검토' 위협과 관련해
"그동안 환희에 차 있던 서울 분위기를 이해하기 어려웠다"면서
"냉정을 되찾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했다.

페리 전 국방장관은
"기대치를 낮추고 시간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했다.

다른 전문가들 역시
"이게 현실이고,
이게 북한" "잠시 '정지' 버튼을 누를 기회"
"김정은을 냉철하게 판단해야 한다"고 했다.

미국이 사전 접촉에서 북의 비핵화 의사를 확인한 것으로도 알려졌지만,
북한은 그제 담화문에서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핵 폐기(CVID)나
미사일·생화학 무기 폐기 요구를 "망발"이라고 했다.
북한과의 협상은 잠시 좋아졌다고 낙관해서도 안 되고,
북이 거칠게 나온다고 비관하지도 말아야 한다.

지난 남북 정상회담 이후 우리 내부에서 북한과 김정은에 대해 환상이 생겨났다.
정부와 여당이 오히려 이를 부추겼다.

정부는 북한 핵 폐기가 기정사실인 것처럼 각종 대화와 교류·협력 준비를 서둘렀다.
민주당은
개성공단 재가동,
금강산·백두산 관광,
경원선·경의선 철도 건설 등을
지방선거 공약으로 발표하기도 했다.
그러다 북한에 일방적으로 장관급 회담을 취소당했다.

미·북 정상회담은 열릴 가능성이 크다.
그러나 그 결과가 어떤 것이 될지는 미지수다.

그런 점에서 청와대가 17일
"북·미가 서로 상대방 입장에서 역지사지(易地思之)하는 태도가 필요하다"고 한 것은
대화 모멘텀을 살리려고 한 말이겠지만
한국이 미·북 중간에 서겠다는 것으로 보일 우려가 있다.

북핵 폐기가 되지 않으면 모든 것이 사기극이다.
정부가 무엇을 하든 '북핵의 단기간 내 완전한 폐기'를 벗어나는 시도만은 하지 말아야 한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5/17/2018051703104.html
사상의 빈곤 총 요약 <사상의 빈곤에서 벗어나야 하는 이유> 우리나라의 최대문제인 갈등의 요인은 어디에 있을까? 당신은 보수인가? 진보인가? / 좌파인가? 우파인가? 그 기준은 무엇인가? 우리가 진정 원하는 것은 무엇인가? 사상의 빈곤에서 벗어나야 하는 이유 ≪순 서≫ -시작하는 말 -개 요 -사상이란? -사상에 대한 판단 기준 -사상가가 있는 사회와 없는 사회 -사상적 빈곤 현상에 대한 이해 -사상적 빈곤에서 벗어나려면 시작하는 말 사상(思想)이란 우리들 삶의 길잡이이자 국가 체제의 골수(骨髓) 역할을 하고 세상을 변화시키는 힘을 지니고 있습니다. 사상은 마치 공기와 같아서 평소의 삶에서는 소중함을 실감하지 못하지만 공기가 희박해지거나 오염이 되고 나서야 심각한 고통을 느끼고 위험을 호소하게 되는 것처럼, 사상 역시 하루하루의 삶에서는 그 중요성을 인식하지 못하지만 빈곤해지고 오염이 되고 나면 그 사회는 위험해지고 사람들은 혼란에 빠지게 됩니다. 불행하게도 우리는 사상이 빈곤한 사회에서 살아가고 있으며, 우리가 지켜가야 할 사상은 날로 오염되어 가고 위협을 받고 있습니다. 사상을 알고 사상의 빈곤에서 벗어날 때 자유대한민국을 지켜낼 수 있고, 선진국이 될 수 있고, 자유통일을 달성할 수 있습니다. 동서 냉

배너

혁신학교? 혁신은 개뿔! 애들 학력만 퇴행중! 교무실 커피자판기, 교사 항공권 구입에 물 쓰듯...특혜 불구 학력은 뒷걸음 일반학교에 비해 연간 1억4,000~1억5,000만원을 특별히 지원받는 서울형 혁신학교가 예산을 엉뚱한 곳에 쓰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일부 혁신학교에서는 특별예산(학교운영비)으로 교사실의 각종 책장이나 가구를 구입했고, 수백만원을 들여 학습자료 저장용 USB와 외장하드를 사서 나눠 갖은 사실도 밝혀졌다. 교무실 커피자판기를 구입하는데 특별예산을 쓴 혁신학교도 있었다. 이밖에도 여직원 휴게실 가스보일러 교체, 부장교사 워크숍 항공권 구입, 교직원 전체 체육복 구입 등 본래 목적과는 거리가 먼 곳에 특별예산을 물 쓰듯 전용한 사실이 드러났다. 학생들에 대한 선심성 예산 집행 정황도 나왔다. 일부 혁신학교에서는 학생 티셔츠 구입, 진공청소기 구입 등에 특별예산을 수백만원씩 사용했다. 학생들의 생일축하용 떡케익 구입비용으로 매달 70~90만원을 사용한 곳도 있었다. 반면 서울형 혁신학교의 학력은 일반학교에 비해 오히려 뒷걸음질 친 것으로 확인됐다. 이런 내용은 서울시교육청이 새누리당 강은희 의원에게 제출한 2012년 혁신학교 정산서 통합지출부를 통해 밝혀졌다. 서울형 혁신학교는 곽노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