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30 (월)

  • -동두천 14.4℃
  • -강릉 21.7℃
  • 연무서울 15.8℃
  • 연무대전 15.7℃
  • 연무대구 16.5℃
  • 구름많음울산 19.0℃
  • 박무광주 17.7℃
  • 구름많음부산 18.4℃
  • -고창 17.9℃
  • 박무제주 19.7℃
  • -강화 12.5℃
  • -보은 13.6℃
  • -금산 15.2℃
  • -강진군 16.8℃
  • -경주시 17.5℃
  • -거제 19.3℃
기상청 제공

뉴스

[외신] 의혹 투성이 비핵화 미, 매파 3인방 최대압박 시사

"나는(북한을) 조종한다" "(자신은 핵 문제를 해결 할) 책임이 있다"며 "북한의 비핵화가 될 때까지"최대 압박 "추가" 할 것


疑惑だらけの非核化・・・米『最強タカ派3人衆』が半島威嚇 トランプ氏、極めて慎重「最大限の圧力を加える」

의혹 투성이의 비핵화 ... 미 "최강 매파 3인방 '반도 위협 트럼프 전하다" 최대한의 압박을 가하는"

 

[zakzak.co] 2018.4.29

 

 

DBXmvA1UQAAOxQK.jpg

 

김정은과의 남북 정상회담은 "북한의 비핵화(핵 · 미사일 폐기)"에 구체적인 내용없이 끝났다. 이번 회담을 "테스트"라고 평가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향후 북한의 진의를 파악. 그 역할을 담당하는 것은 트럼프 대통령과 마이크 폼페이 국무장관 존 볼튼 대통령 보좌관(국가 안전 보장 문제 담당)의 '최강 매파 3인방'이다. 北朝鮮の「時間稼ぎ」「拉致放置」が明らかになれば、南北朝鮮を威嚇し“厳しい調教”に乗り出しそうだ。

 

"나는(북한을) 조종한다" "(자신은 핵 문제를 해결 할) 책임이 있다"며 "북한의 비핵화가 될 때까지"최대 압박 "추가" 할 것

 

 

트럼프는 27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의 공동 기자회견에서 남북 정상 회담 (27일)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트위터에서 정상회담에 긍정적 평가도 있었지만, 공식회견에서는 매우 신중한 견해를 나타냈다.

 

당연하다. 북한은 지금까지 몇 번이나 세계를 속여 죄도 없는 사람들을 납치 해 온 범죄 국가이다. 미소를 뿌렸다 김정은은 자국민을 탄압뿐만 아니라 독재강화를 위해 친형과 삼촌을 암살 · 처형한 냉혈한 인간이다.

 

군사 분계선에 있는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 정상회담에서 문씨와 김정은은 "완전한 비핵화'를 통해" 핵 없는 한반도를 실현한다는 공동의 목표를 확인했다"한다는 "판문점 선언'이다.

https://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ja&u=https://www.zakzak.co.jp/soc/news/180429/soc1804290004-n1.html&prev=search


 


사상의 빈곤 총 요약 <사상의 빈곤에서 벗어나야 하는 이유> 우리나라의 최대문제인 갈등의 요인은 어디에 있을까? 당신은 보수인가? 진보인가? / 좌파인가? 우파인가? 그 기준은 무엇인가? 우리가 진정 원하는 것은 무엇인가? 사상의 빈곤에서 벗어나야 하는 이유 ≪순 서≫ -시작하는 말 -개 요 -사상이란? -사상에 대한 판단 기준 -사상가가 있는 사회와 없는 사회 -사상적 빈곤 현상에 대한 이해 -사상적 빈곤에서 벗어나려면 시작하는 말 사상(思想)이란 우리들 삶의 길잡이이자 국가 체제의 골수(骨髓) 역할을 하고 세상을 변화시키는 힘을 지니고 있습니다. 사상은 마치 공기와 같아서 평소의 삶에서는 소중함을 실감하지 못하지만 공기가 희박해지거나 오염이 되고 나서야 심각한 고통을 느끼고 위험을 호소하게 되는 것처럼, 사상 역시 하루하루의 삶에서는 그 중요성을 인식하지 못하지만 빈곤해지고 오염이 되고 나면 그 사회는 위험해지고 사람들은 혼란에 빠지게 됩니다. 불행하게도 우리는 사상이 빈곤한 사회에서 살아가고 있으며, 우리가 지켜가야 할 사상은 날로 오염되어 가고 위협을 받고 있습니다. 사상을 알고 사상의 빈곤에서 벗어날 때 자유대한민국을 지켜낼 수 있고, 선진국이 될 수 있고, 자유통일을 달성할 수 있습니다. 동서 냉

배너

혁신학교? 혁신은 개뿔! 애들 학력만 퇴행중! 교무실 커피자판기, 교사 항공권 구입에 물 쓰듯...특혜 불구 학력은 뒷걸음 일반학교에 비해 연간 1억4,000~1억5,000만원을 특별히 지원받는 서울형 혁신학교가 예산을 엉뚱한 곳에 쓰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일부 혁신학교에서는 특별예산(학교운영비)으로 교사실의 각종 책장이나 가구를 구입했고, 수백만원을 들여 학습자료 저장용 USB와 외장하드를 사서 나눠 갖은 사실도 밝혀졌다. 교무실 커피자판기를 구입하는데 특별예산을 쓴 혁신학교도 있었다. 이밖에도 여직원 휴게실 가스보일러 교체, 부장교사 워크숍 항공권 구입, 교직원 전체 체육복 구입 등 본래 목적과는 거리가 먼 곳에 특별예산을 물 쓰듯 전용한 사실이 드러났다. 학생들에 대한 선심성 예산 집행 정황도 나왔다. 일부 혁신학교에서는 학생 티셔츠 구입, 진공청소기 구입 등에 특별예산을 수백만원씩 사용했다. 학생들의 생일축하용 떡케익 구입비용으로 매달 70~90만원을 사용한 곳도 있었다. 반면 서울형 혁신학교의 학력은 일반학교에 비해 오히려 뒷걸음질 친 것으로 확인됐다. 이런 내용은 서울시교육청이 새누리당 강은희 의원에게 제출한 2012년 혁신학교 정산서 통합지출부를 통해 밝혀졌다. 서울형 혁신학교는 곽노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