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9 (월)

  • 맑음동두천 2.8℃
  • 구름많음강릉 7.7℃
  • 맑음서울 5.9℃
  • 구름조금대전 4.5℃
  • 구름많음대구 8.6℃
  • 구름많음울산 8.4℃
  • 구름많음광주 7.0℃
  • 흐림부산 8.9℃
  • 구름많음고창 3.0℃
  • 구름많음제주 12.7℃
  • 맑음강화 3.1℃
  • 구름많음보은 0.9℃
  • 구름많음금산 0.3℃
  • 구름많음강진군 6.6℃
  • 흐림경주시 8.5℃
  • 흐림거제 10.5℃
기상청 제공

뉴스

[기자회견보도자료]불교인권위원회, 이석기 인권상을 철회 하라!

2018년 11월 19일(월)14시 조계사 앞
불교사부대중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랍니다.

보도자료

제목 : 불교인권위원회, 이석기 인권상을 철회 하라! <기자회견>

일시/장소 : 20181119()14시  / 조계사 앞

주최 : 대한민국지키기불교도총연합

 

불교인권위원회(회장 진관/지원 스님)2018112016

내란 선동 등 반국가활동으로 9년징역 형을 받고 복역 중에있는 이석기에 대하여

불교인권위에서 인권상을 수여를 추진하고 있다.

 

지금 대한민국은 북한의 핵위협과 남남갈등으로 국가의 존망이 위태로운 시각에

과연 불교인권위원회의 결정은 바른 것일까?

 

부처님은 분명히

모든 간사와 나쁜짓을 일으켜 국토를 파괴한 자는 반드시 법대로 그 죄를 다스려라!” 라고 가르치셨다.

 

이석기는 대한민국 법률에 의거한 반란의 수괴이다.

따라서 불교인권위는 여러 가지로 수상이유를 포장하고 있으나

명백한 부처님의 가르침을 위반하고 있다.

 

불교인권위원회는 2001년 창립이후 박종철 부친을 1회 인권상 시상으로부터

군 양심선언자, 전교조 위원장, 지하철협의 의장, 범민련 고문, 밀양송전탑반대대책위원회, 민가협 전의장 등 단체 및 개인에게 매년 인권상을 시상하고 있다.

 

그러나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자 하는 국민들에게는 공감 할 수 없는 시상이 이루어지고 있으며,

이념적 연관성도 내재되어 있다고 판단된다.

 

이는 다수의 불자는 물론 국민들의 정서에 반하며

또한 너희 들은 왕이 다스리는 나라를 칭찬하거나 비장하지 말고 왕의 우열도 논하지 말라!“는 승려들의 정치참여 금지에 대한 부처님의 말씀을 위반하고 있다.

 

모는 사람이 깨우침을 얻게하고, 청정한 나라가 되는 것(성취중생, 정불국토)을 목표로 삼는 대승불교의 가치와도 상충되며,

1700년 호국불교의 정신을 이어온 한국불교의 정신과도 상반되는 것이다.

 

불교위원회는 부처님의 가르침을 위반한 이석기 인권상을 즉각 취소하라!

종단협의회와 조계종은 불교인권위원회를 폐지 할 것을 촉구한다.

 

1천 만 불교도 여러분! 많은 참여와 성원으로 정불국토가 이룩되기를 기원드립니다.

 

20181120

 

대한민국지키기불교도총연합 회원 일동


배너
[성명서]한국불교계가 북한 선전선동 도구인가?  [성명서]한국불교계가 북한 선전선동 도구인가? 우리나라와 불교계의 대표종단인 조계종단은 산하의 대북한교류 창구인 "민족공동체추진본부(민추본)"을 통하여 북한측 조선불교도련맹(조불련)과 협력하여 공동발원문을 작성하고 부처님 오신날 (5월22일) 봉축법회에서 "부처님오신 날 공동발원문"을 발표하였다. 내용은 지난 4월 27일 제3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발표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이 부처님의 가르침에 부합된다며 적극지지 한다는 내용으로 이를 실천해 나가는데 불교도가 앞장 서자는 선전 • 선동 문구로 일관하고 있다 우리 대한민국지키기불교도총연합(대불총)이 조계종단의 일부 좌편향 일탈 승려들의 면면을 공개한 이후 지난 3년 여간 보여준 자중자제의 모습에 긍정적 호의와 기대를 보내 왔었다, 그러나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친정부적, 반대한민국적 행태를 보이더니 결국은 이번 공동발원문을 통하여 친북적 행태까지 노골적으로 회귀 하므로서 불교도들을 다시 배신하기 시작한 것이 아닌가 심히 우려된다. 예를 들면 부처님 오신날 봉축법회 발원문도 문제이지만, 봉축법회에 제주4.3사태관련자, 동성애관련자, 강경노조관련자등을 초대한 모

혁신학교? 혁신은 개뿔! 애들 학력만 퇴행중! 교무실 커피자판기, 교사 항공권 구입에 물 쓰듯...특혜 불구 학력은 뒷걸음 일반학교에 비해 연간 1억4,000~1억5,000만원을 특별히 지원받는 서울형 혁신학교가 예산을 엉뚱한 곳에 쓰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일부 혁신학교에서는 특별예산(학교운영비)으로 교사실의 각종 책장이나 가구를 구입했고, 수백만원을 들여 학습자료 저장용 USB와 외장하드를 사서 나눠 갖은 사실도 밝혀졌다. 교무실 커피자판기를 구입하는데 특별예산을 쓴 혁신학교도 있었다. 이밖에도 여직원 휴게실 가스보일러 교체, 부장교사 워크숍 항공권 구입, 교직원 전체 체육복 구입 등 본래 목적과는 거리가 먼 곳에 특별예산을 물 쓰듯 전용한 사실이 드러났다. 학생들에 대한 선심성 예산 집행 정황도 나왔다. 일부 혁신학교에서는 학생 티셔츠 구입, 진공청소기 구입 등에 특별예산을 수백만원씩 사용했다. 학생들의 생일축하용 떡케익 구입비용으로 매달 70~90만원을 사용한 곳도 있었다. 반면 서울형 혁신학교의 학력은 일반학교에 비해 오히려 뒷걸음질 친 것으로 확인됐다. 이런 내용은 서울시교육청이 새누리당 강은희 의원에게 제출한 2012년 혁신학교 정산서 통합지출부를 통해 밝혀졌다. 서울형 혁신학교는 곽노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