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7 (목)

  • 맑음동두천 1.7℃
  • 구름많음강릉 3.9℃
  • 맑음서울 -0.7℃
  • 구름많음대전 3.6℃
  • 연무대구 7.0℃
  • 연무울산 10.2℃
  • 흐림광주 4.3℃
  • 흐림부산 11.6℃
  • 흐림고창 1.8℃
  • 흐림제주 6.1℃
  • 맑음강화 -1.8℃
  • 흐림보은 2.3℃
  • 흐림금산 4.0℃
  • 흐림강진군 5.6℃
  • 구름많음경주시 8.5℃
  • 흐림거제 11.4℃
기상청 제공

뉴스

폼페이오 “평양서 정상회담 준비 중… 북 비핵화 가능”

앵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이달 말 열리는 2차 미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평양에서 미북 간 사전 논의를 벌이고 있으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반드시 비핵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소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6일 미국 폭스뉴스 방송과 한 인터뷰에서 앞으로 있을 2차 미북정상회담에 대해

현재 미국 실무단이 평양에 파견돼 사전 조율 중이라며

김 위원장이 싱가포르 회담에서 한 비핵화 약속을 지키길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폼페이오 장관:

이달 말 열리는 정상회담의 기초 마련을 위해 평양에 실무단을 보냈습니다.

우리는 김 위원장이 싱가포르 회담에서 북한을 비핵화하겠다고 한 약속을 지키길 매우 바라고 있습니다.

(I have a team on the ground in Pyongyang even as we speak beginning to lay those foundations for the meetings that’ll happen at the end of this month. We are very hopeful that Chairman Kim will fulfill his commitment, the one that he made back in June in Singapore, to denuclearize his country.)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의 비핵화가 북한 주민들과 미국의 안전에도 가장 큰 이득이 될 것이라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비핵화 논의를 진전시키기 위해 몇 주 후 베트남,

 즉 윁남으로 간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의회에서 한 국정연설에서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김 위원장과 2차 미북 정상회담을 가질 것이라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의 비핵화 논의를

김 위원장과의 개인적인 외교관계에 의존하는 것 같다면서 비핵화에 대한 북한의 진정성에 대한 질문을 받자 김 위원장이 약속을 지킬 것으로 믿는다는 낙관적 입장을 나타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

당연히 (북한이 비핵화 할 것으로) 믿습니다.

김 위원장은 북한 주민들에게 자국 경제 발전을 위해 노선을 바꿀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것은 우리가 아니라 김 위원장이 직접 한 말입니다.

 (Oh, of course. Of course, I do. We’ve seen it. We’ve seen it in the discussions. Chairman Kim has told his own people that they need to turn course, they need to advance their economic conditions inside of their country. Those are his words, not mine.)


폼페이오 장관은

김 위원장이 비핵화를 하면 미국은 한반도의 안정과 북한 주민들에게 더 밝은 미래를 보장하겠다는 약속을 지킬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미국 국무부는 6일 실무 협상을 위해 평양을 방문한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일정과

정상회담 전 추가 협상에 관한 6일 자유아시아방송(RFA)의 질문에

“비건 대표의 회담과 여행에 대해서는 현재로서 공유할 내용이 없다”고 답했습니다.

(I don’t have anything to share at this time in regard to Special Representative Biegun’s meetings or travel.)


이날 백악관 역시 2차 미북정상회담 개최 도시 등에 관한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이 말한 내용 외에 더 이상 발표할 것이 없다”며 즉답을 피했습니다.

 (We don’t have anything more to announce beyond what the President has already said at this point.)


출처 자유아시아 방송


배너
[성명서]한국불교계가 북한 선전선동 도구인가?  [성명서]한국불교계가 북한 선전선동 도구인가? 우리나라와 불교계의 대표종단인 조계종단은 산하의 대북한교류 창구인 "민족공동체추진본부(민추본)"을 통하여 북한측 조선불교도련맹(조불련)과 협력하여 공동발원문을 작성하고 부처님 오신날 (5월22일) 봉축법회에서 "부처님오신 날 공동발원문"을 발표하였다. 내용은 지난 4월 27일 제3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발표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이 부처님의 가르침에 부합된다며 적극지지 한다는 내용으로 이를 실천해 나가는데 불교도가 앞장 서자는 선전 • 선동 문구로 일관하고 있다 우리 대한민국지키기불교도총연합(대불총)이 조계종단의 일부 좌편향 일탈 승려들의 면면을 공개한 이후 지난 3년 여간 보여준 자중자제의 모습에 긍정적 호의와 기대를 보내 왔었다, 그러나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친정부적, 반대한민국적 행태를 보이더니 결국은 이번 공동발원문을 통하여 친북적 행태까지 노골적으로 회귀 하므로서 불교도들을 다시 배신하기 시작한 것이 아닌가 심히 우려된다. 예를 들면 부처님 오신날 봉축법회 발원문도 문제이지만, 봉축법회에 제주4.3사태관련자, 동성애관련자, 강경노조관련자등을 초대한 모

혁신학교? 혁신은 개뿔! 애들 학력만 퇴행중! 교무실 커피자판기, 교사 항공권 구입에 물 쓰듯...특혜 불구 학력은 뒷걸음 일반학교에 비해 연간 1억4,000~1억5,000만원을 특별히 지원받는 서울형 혁신학교가 예산을 엉뚱한 곳에 쓰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일부 혁신학교에서는 특별예산(학교운영비)으로 교사실의 각종 책장이나 가구를 구입했고, 수백만원을 들여 학습자료 저장용 USB와 외장하드를 사서 나눠 갖은 사실도 밝혀졌다. 교무실 커피자판기를 구입하는데 특별예산을 쓴 혁신학교도 있었다. 이밖에도 여직원 휴게실 가스보일러 교체, 부장교사 워크숍 항공권 구입, 교직원 전체 체육복 구입 등 본래 목적과는 거리가 먼 곳에 특별예산을 물 쓰듯 전용한 사실이 드러났다. 학생들에 대한 선심성 예산 집행 정황도 나왔다. 일부 혁신학교에서는 학생 티셔츠 구입, 진공청소기 구입 등에 특별예산을 수백만원씩 사용했다. 학생들의 생일축하용 떡케익 구입비용으로 매달 70~90만원을 사용한 곳도 있었다. 반면 서울형 혁신학교의 학력은 일반학교에 비해 오히려 뒷걸음질 친 것으로 확인됐다. 이런 내용은 서울시교육청이 새누리당 강은희 의원에게 제출한 2012년 혁신학교 정산서 통합지출부를 통해 밝혀졌다. 서울형 혁신학교는 곽노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