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8 (월)

  • 구름많음동두천 3.5℃
  • 구름많음강릉 9.9℃
  • 구름많음서울 4.0℃
  • 구름많음대전 5.3℃
  • 구름많음대구 6.3℃
  • 구름많음울산 7.9℃
  • 흐림광주 4.0℃
  • 구름많음부산 9.6℃
  • 흐림고창 3.1℃
  • 흐림제주 8.7℃
  • 흐림강화 3.7℃
  • 구름많음보은 4.5℃
  • 흐림금산 4.3℃
  • 흐림강진군 4.5℃
  • 구름많음경주시 7.2℃
  • 흐림거제 6.8℃
기상청 제공

뉴스

"증오의 교리, 굶주림의 이념…" 마르크스 묘의 수난

런던 하이게이트 묘지 비석에 붉은 페인트 뒤덮여… 2주 전엔 망치 타격에 명판 훼손


영국 런던에 위치한 카를 마르크스 묘역이 붉은 페인트 글씨로 뒤덮여 훼손됐다고 영국 언론이 보도했다. 

16일(현지 시간)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런던 북부의 하이게이트 공동묘지 내 위치한 마르크스 묘 위에 누군가가 붉은 페인트를 이용해 영어로 정치적 문구 여러 개를 써 놓았다고 전했다.

하이게이트 묘지 측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묘석의 전면부에 ‘볼셰비키 학살 기념비: 1917~1953년 6600만명 사망’이라는 내용이 적혀있다.

또한 우측면에는 ‘증오의 교리’, 그리고 좌측면에는 ‘굶주림의 이념’ 그리고 후면부에는 ‘집단 학살의 설계자’, ‘테러+억압’, ‘대학살’이라는 구호들이 적혀 있다.

공동묘지 측은 이에 대해 "무분별하고, 어리석고, 무지하다"고 지적하며 "마르크스의 유산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든지 간에, 이런 방식으로 주장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칼 마르크스는 독일 출신으로 ‘자본론’의 저자이자 ‘공산당 선언’의 공저자로 잘 알려져  있다. 그는 1849년부터 1883년 사망할 때까지 런던에서 살았다.

그의 묘소에 대한 훼손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페인트를 이용한 훼손 행위는 과거에도 있었고 1970년에는 심지어 폭탄을 이용한 파괴 시도도 있었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불과 2주 전에도 마르크스와 그의 아내와 손자 등의 이름이 적힌 대리석 명판을 누군가가 망치를 이용해 여러 번 내리쳐 훼손한 사건이 발생했다.

이러한 행위를 한 범인은 아직 잡히지 않았다고 BBC는 전했다. 

영국 대영박물관 관계자인 맥스웰 블로우필드는 이 사건이 매우 충격적이라고 밝히며 붉은 페인트는 없어지겠지만 이와 같은 훼손 행위가 두 번씩이나 발생한 것은 좋지 않다고 BBC와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그러면서 “2019년에 살고 있는 누군가가 이 같은 행위를 할 생각을 했다는 것이 매우 놀라울 뿐”이라고 덧붙였다.  


출처  뉴데일리 /김철주 기자


배너
[성명서]한국불교계가 북한 선전선동 도구인가?  [성명서]한국불교계가 북한 선전선동 도구인가? 우리나라와 불교계의 대표종단인 조계종단은 산하의 대북한교류 창구인 "민족공동체추진본부(민추본)"을 통하여 북한측 조선불교도련맹(조불련)과 협력하여 공동발원문을 작성하고 부처님 오신날 (5월22일) 봉축법회에서 "부처님오신 날 공동발원문"을 발표하였다. 내용은 지난 4월 27일 제3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발표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이 부처님의 가르침에 부합된다며 적극지지 한다는 내용으로 이를 실천해 나가는데 불교도가 앞장 서자는 선전 • 선동 문구로 일관하고 있다 우리 대한민국지키기불교도총연합(대불총)이 조계종단의 일부 좌편향 일탈 승려들의 면면을 공개한 이후 지난 3년 여간 보여준 자중자제의 모습에 긍정적 호의와 기대를 보내 왔었다, 그러나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친정부적, 반대한민국적 행태를 보이더니 결국은 이번 공동발원문을 통하여 친북적 행태까지 노골적으로 회귀 하므로서 불교도들을 다시 배신하기 시작한 것이 아닌가 심히 우려된다. 예를 들면 부처님 오신날 봉축법회 발원문도 문제이지만, 봉축법회에 제주4.3사태관련자, 동성애관련자, 강경노조관련자등을 초대한 모

혁신학교? 혁신은 개뿔! 애들 학력만 퇴행중! 교무실 커피자판기, 교사 항공권 구입에 물 쓰듯...특혜 불구 학력은 뒷걸음 일반학교에 비해 연간 1억4,000~1억5,000만원을 특별히 지원받는 서울형 혁신학교가 예산을 엉뚱한 곳에 쓰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일부 혁신학교에서는 특별예산(학교운영비)으로 교사실의 각종 책장이나 가구를 구입했고, 수백만원을 들여 학습자료 저장용 USB와 외장하드를 사서 나눠 갖은 사실도 밝혀졌다. 교무실 커피자판기를 구입하는데 특별예산을 쓴 혁신학교도 있었다. 이밖에도 여직원 휴게실 가스보일러 교체, 부장교사 워크숍 항공권 구입, 교직원 전체 체육복 구입 등 본래 목적과는 거리가 먼 곳에 특별예산을 물 쓰듯 전용한 사실이 드러났다. 학생들에 대한 선심성 예산 집행 정황도 나왔다. 일부 혁신학교에서는 학생 티셔츠 구입, 진공청소기 구입 등에 특별예산을 수백만원씩 사용했다. 학생들의 생일축하용 떡케익 구입비용으로 매달 70~90만원을 사용한 곳도 있었다. 반면 서울형 혁신학교의 학력은 일반학교에 비해 오히려 뒷걸음질 친 것으로 확인됐다. 이런 내용은 서울시교육청이 새누리당 강은희 의원에게 제출한 2012년 혁신학교 정산서 통합지출부를 통해 밝혀졌다. 서울형 혁신학교는 곽노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