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09 (금)

  • 구름많음동두천 29.8℃
  • 구름조금강릉 30.6℃
  • 구름많음서울 31.8℃
  • 구름조금대전 32.0℃
  • 구름많음대구 33.4℃
  • 구름많음울산 28.5℃
  • 구름많음광주 30.5℃
  • 구름많음부산 27.7℃
  • 구름많음고창 29.6℃
  • 흐림제주 30.2℃
  • 구름많음강화 28.1℃
  • 구름많음보은 29.8℃
  • 구름많음금산 31.1℃
  • 흐림강진군 29.4℃
  • 구름많음경주시 30.1℃
  • 흐림거제 29.2℃
기상청 제공

뉴스

[외신] [폭주 한국] 일본을 잡겠다는…한국·문 대통령이 노리는 것‘징용공 문제를 이용한 적화통일’

국제법에 벗어난 견해를 굳이 유지하겠다는 이면에는 무엇이 있을까.


暴走する韓国日本して自国韓国文大統領いは徴用工問題利用した赤化統一

[폭주 한국]

일본을 잡겠다는한국·문 대통령이 노리는 것

징용공 문제를 이용한 적화통일


[zakzak] 2019.8.9.



現在日韓しい対立いた原因韓国最高裁判所日韓政府間協定無視していわゆる元徴用工への賠償日本企業じたことにあるしかし文在寅ムン・ジェイン大統領最高裁判断行政介入できないとして徴用工問題についていまだにこうとしない

현재 한일의 격렬한 대립을 초래한 원인은 한국 대법원이 한일 정부간 협정을 무시하고

이른바 '전 징용공'에 대한 배상을 일본 기업에 명령한 것이다.

그러나 문재인 대통령은 대법원의 판단에 행정은 개입할 수 없다며

징용공 문제에 대해 아직 움직이려 하지 않는다.


らかに国際法から逸脱した見解あえて維持しているにはがあるのだろう

분명 국제법에 벗어난 견해를 굳이 유지하겠다는 이면에는 무엇이 있을까.


日本政府1965日韓請求権経済協力協定づいて第三者による仲裁委員会設置韓国側要求したが拒否された第三者々と検証すれば韓国側がないからだならばハーグの国際司法裁判所提訴する以外にない

일본 정부는 1965년 한일청구권·경제협력협정에 따라 제삼자에 의한

'중재위원회 설치'를 한국 측에 요구했으나 거부됐다.

제삼자가 검증하면 한국 측에 이길 수 없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헤이그의 국제사법재판소에 제소하는 것 외에는 없다.


ところがそこで日本てるとはかぎらないのだ

그러나 거기서 일본이 이길 수 있을지는 알 수 없다.


韓国による福島など農水産物輸入禁止WTO(世界貿易機関めてしまったいくらしくてもロビー活動次第正義されるのが世界実態なのだまして相手はプロパガンダにかけては超一流韓国


한국에 의한 후쿠시마 등 8개 현의 농수산물 수입 금지 WTO (세계 무역기구)는 평가했다. 아무리 정확하더라도 로비활동에 따라 정의가 뒤집히는 게 세계의 실태다.

하물며 상대는 선동선전에는 최고 수준의 한국이다.


ハーグの国際司法裁判所弱者見捨てるな!」などと元徴用工名乗々や支持団体しかけ写真徴用工像のレプリカをんでてるだろう弱者立場異常保護する世界潮流たして日本があるだろうか


헤이그의 국제사법재판소는 "약자를 버리지 말아라!"

전 징용공이라 자칭하는 사람에 몰려가 가짜 사진과 징용공 동상 복제본을 들고

소란을 피우는 것이다.

약자의 입장을 보호하는 세계 흐름 속에서 과연 일본을 거드는 분이 혹 있을까.


原告側弁護士たちは国際裁判えて問題国連もうとしているすでに国連人権高等弁務官事務所元徴用工遺族からの手紙けられた慰安婦問題同様国連人権理事会嘘八百同理事会から日本して元徴用工への賠償勧告させようとするだろう勧告れば日本はアウト国際裁判行方がそれでまるからだ


원고 측 변호사들은 국제재판에 대비해 문제를 유엔으로 가져가려 하고 있다.

이미 유엔 인권고등판무관 사무실에 전 징용공 유족으로부터 편지가 배달되었다.

다음은 위안부 문제를 유엔 인권이사회에 거짓으로 승부 조작하고,

이사회에서 일본에 대한 전 징용공에 대한 배상 권고를 받아내려는 것이며,

권고가 나오면 일본은 아웃, 국제재판의 판결로 결정 나기 때문이다.


韓国政府したれば裁判けてつにいない日本敗訴すれば日本統治不法植民地支配だったという韓国最高裁判断正当化されるそうなれば日本統治下のあらゆる出来事訴訟対象となるだろうもはや日本判決異議えることはできない補償額天文学的となり日本経済混迷

 

한국 정부가 이기는 재판이라면 짓밟고 올라설 게 틀림없다.

만일 일본이 패소하면 일본 통치는 불법적인 식민 지배였다고 하는

한국 대법원의 판단이 정당화된다.

그러면 일본 통치하의 모든 사건이 소송의 대상이 될 것이며

더이상 일본은 판결에 이의를 제기할 수 없다.

보상액은 천문학적이 되고 일본 경제는 혼미에 빠질 것이다


同時韓国日本との関係断絶経済崩壊するそのにあるのは金正恩キム・ジョンウン朝鮮労働党委員長率いる北朝鮮との赤化統一

동시에 한국도 일본과의 관계가 단절되며 경제가 붕괴된다. 그 앞에 있는 것은 김정은이 이끄는 북한과의 적화통일이다.


現状南北統一すれば反日国家朝鮮半島出現するそれこそが左翼民族主義者である文氏いではないだろうかならばのかたくなな行動のつじつまがってくる


현 상황에서 남북이 통일하면 핵을 가진 반일국가가 한반도에 출현한다.

그것이야말로 좌익민족주의자인 문 씨의 진정한 노림수가 아닐까.

그렇다면 그의 가혹한 행동의 앞뒤가 맞다.


国民反日感情その不満をすべて日本けさせることで結果的韓国経済赤化へのこうとしているのだ


국민의 반일 감정을 부추겨 그가 원했던 원한과 불만을

모두 일본에 덮어 싸우나 결과적으로 한국 경제를 망쳐놓고 적화로 가는 길을 열려는 것이다.


松木國俊まつき・くにとし朝鮮近現代史研究所所長。 1950熊本県生まれ。 73慶応大学卒業豊田通商入社直後から韓国担当、80~84ソウル事務所駐在する秘書室次長機械部次長、2000退社松木商事設立する韓国問題研究しており、「慰安婦真実国民運動前幹事長著書こうして捏造された韓国千年」』(ワック)、『日本韓国したがる 本当素晴らしかった韓国歴史』(ハート出版など


마쓰키 궈(마쓰키 궈) 조선 근현대사연구소 소장

1950년 구마모토현 출생 73년 게이오대를 졸업하고 도요다 통상에 입사,

직후부터 한국 담당을 맡아 80~84년 서울사무소에 주재한다.

비서실 차장, 기계부 차장을 거쳐 2000년 퇴사,

마쓰키 상사를 설립, 한국 문제를 오래 연구하고 있으며, 위안부 진실국민운동 전 간사장.

저서에 이렇게 만든 한국 천년의 원망(),

일본이 잊고 한국이 숨기고 싶어하는 진짜는 멋졌던 한국의 역사(하트 출판) .

 

[zakzak]

https://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ja&tl=ko&u=https%3A%2F%2Fwww.zakzak.co.jp%2Fsoc%2Fnews%2F190809%2Ffor1908090001-n1.html&anno=2



[대불총성명서]"이종명의원" 제명한 자유한국당 윤리위원회 결정은 잘못이다. 자유한국당이 이종명의원을 "5.18 진상규명 공청회 환영사" 관련하여 출당을 결정한 것은 지극히 유감스럽다. 남남 갈등의 원인 중 5.18 사건이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는 것은 2018년 "5.18민주화 운동 관련 진상규명 특별법"을 만들면서 까지 재조사 하는 것으로 증명 된다. 모든 국민은 이번 조사를 통하여 의문이 명명백백히 가려지기를 원하고 있을 것이다. 이 법의 조사범위에는 "북한군 개입여부 및 북한군 개입 조작설"이 자유한국당의 제안으로 포함되었다. 문제가 되고 있는 "5.18 공청회"도 분명히 이러한 위 진상규명 활동의 연장선상에서 실시되었다. 본 공청회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도움을 받아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하는 측에서 북한군 개입설을 반대하는 측과의 토론을 위하여 실시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따라서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하는 측의 주장이 반대측의 마음에 들지 않을 것은 필연적이므로 쌍방간의 이견이 여러 형태로 나타날 수있다. 이것이 민주국가에서 공론의 과정이다. 그러므로국회가 문제를 삼는 것은 부당하다 더욱5.18 진상규명을 국회가 입법하고도, 잘해보자는 국회의원들의 발언내용이 자신들의 생각과 다르다고 제명을 운운하는 것은 민주국가의 국회 모

[대불총성명서]"이종명의원" 제명한 자유한국당 윤리위원회 결정은 잘못이다. 자유한국당이 이종명의원을 "5.18 진상규명 공청회 환영사" 관련하여 출당을 결정한 것은 지극히 유감스럽다. 남남 갈등의 원인 중 5.18 사건이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는 것은 2018년 "5.18민주화 운동 관련 진상규명 특별법"을 만들면서 까지 재조사 하는 것으로 증명 된다. 모든 국민은 이번 조사를 통하여 의문이 명명백백히 가려지기를 원하고 있을 것이다. 이 법의 조사범위에는 "북한군 개입여부 및 북한군 개입 조작설"이 자유한국당의 제안으로 포함되었다. 문제가 되고 있는 "5.18 공청회"도 분명히 이러한 위 진상규명 활동의 연장선상에서 실시되었다. 본 공청회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도움을 받아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하는 측에서 북한군 개입설을 반대하는 측과의 토론을 위하여 실시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따라서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하는 측의 주장이 반대측의 마음에 들지 않을 것은 필연적이므로 쌍방간의 이견이 여러 형태로 나타날 수있다. 이것이 민주국가에서 공론의 과정이다. 그러므로국회가 문제를 삼는 것은 부당하다 더욱5.18 진상규명을 국회가 입법하고도, 잘해보자는 국회의원들의 발언내용이 자신들의 생각과 다르다고 제명을 운운하는 것은 민주국가의 국회 모

혁신학교? 혁신은 개뿔! 애들 학력만 퇴행중! 교무실 커피자판기, 교사 항공권 구입에 물 쓰듯...특혜 불구 학력은 뒷걸음 일반학교에 비해 연간 1억4,000~1억5,000만원을 특별히 지원받는 서울형 혁신학교가 예산을 엉뚱한 곳에 쓰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일부 혁신학교에서는 특별예산(학교운영비)으로 교사실의 각종 책장이나 가구를 구입했고, 수백만원을 들여 학습자료 저장용 USB와 외장하드를 사서 나눠 갖은 사실도 밝혀졌다. 교무실 커피자판기를 구입하는데 특별예산을 쓴 혁신학교도 있었다. 이밖에도 여직원 휴게실 가스보일러 교체, 부장교사 워크숍 항공권 구입, 교직원 전체 체육복 구입 등 본래 목적과는 거리가 먼 곳에 특별예산을 물 쓰듯 전용한 사실이 드러났다. 학생들에 대한 선심성 예산 집행 정황도 나왔다. 일부 혁신학교에서는 학생 티셔츠 구입, 진공청소기 구입 등에 특별예산을 수백만원씩 사용했다. 학생들의 생일축하용 떡케익 구입비용으로 매달 70~90만원을 사용한 곳도 있었다. 반면 서울형 혁신학교의 학력은 일반학교에 비해 오히려 뒷걸음질 친 것으로 확인됐다. 이런 내용은 서울시교육청이 새누리당 강은희 의원에게 제출한 2012년 혁신학교 정산서 통합지출부를 통해 밝혀졌다. 서울형 혁신학교는 곽노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