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8 (일)

  • 흐림동두천 27.1℃
  • 흐림강릉 28.6℃
  • 흐림서울 27.0℃
  • 흐림대전 28.1℃
  • 흐림대구 28.4℃
  • 울산 26.8℃
  • 흐림광주 26.5℃
  • 부산 26.4℃
  • 흐림고창 27.1℃
  • 제주 25.6℃
  • 흐림강화 25.4℃
  • 흐림보은 27.7℃
  • 흐림금산 28.6℃
  • 흐림강진군 26.9℃
  • 흐림경주시 29.0℃
  • 흐림거제 29.4℃
기상청 제공

뉴스

[외신] 한국·문정권 “미군은 적화통일에 방해”라고 말하고 싶은가?

기지 반환은 도서관에서 책 몇 권 반환하는 것과는 차원이 다르다.


ケント・ギルバート ニッポンの新常識韓国文政権米軍赤化統一邪魔いたいのか相次外交暴挙米国即刻っても不思議ではない

ケント・ギルバート ニッポンの新常識한국·문정권 미군은 적화통일에 방해라고 말하고 싶은가? 잇단 외교 폭거미국이 즉각 인연을 끊어도 이상하지 않다

 

[zakzak] 2019.9.7.


  

韓国大統領府青瓦台30国家安全保障会議(NSC)常任委員会在韓米軍基地一部について早期返還推進させると決定した米国警告無視して日韓軍事情報包括保護協定(GSOMIA)破棄決定した直後のタイミングだけに文在寅ムン・ジェイン政権もはや米軍不必要いたいようにえる

 

청와대는 30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고 주한미군 기지 일부에 대해 조기 반환을 추진하기로 했다. 미국의 경고를 무시하고 한일 군사정보포괄보호협정(지소미아) 파기를 결정한 직후 시기상 이제는 문재인 정부가 미군은 불요치 않다고 말하고 싶은 것 같다.

 

 一部返還れることによる経済的問題理由としてじていたが基地返還図書館すのとはワケが安全保障上観点から代替施設建設たな戦略的技術確認されてからわれるものであり経済第一義的理由にするのはおかしい

일각에서 반환이 늦어져 경제에 적지 않은 걸림돌이 된다고 보도했지만 기지 반환은 도서관에서 책 몇 권 반환하는 것과는 차원이 다르다. 안보적 관점에서 대체시설과 새로운 전략적 기술이 확인된 후 이뤄져야 한다, 경제 때문이라는 이유는 정말 아니다.

 

 沖縄県米軍普天間飛行場がいい日米両国緊密連携して名護市辺野古移設完了してから返還実現するのである

오키나와 현 미군 후텐마 비행장이 좋은 예로 미일 양국이 협력 나고시 헤노코로 이전이 완료된 뒤 반환이 됐다.

 

 そもそも文政権ウォン株安放置するだけで社会問題となっている失業率にも有効対策れていないそんな政権早期基地返還経済政策っても説得力はまったくない

애초부터 문 정권은 "원화 약세주가 하락' 방치만으로도 사회문제가 되지만 높은 실업률에 관한 대책 또한 내놓지도 못하고 있다. 이런 정권이 "조기 기지 반환 = 경제정책'이라는 말은 설득력이 없다.

 

 ◎米軍がいると文大統領最終目的である南北赤化統一邪魔になるとでもいたいのだろうか

미군이 있으면 문 대통령의 "궁극적 목표" '남북 적화통일' 방해가 된다고 말하고 싶은 것 아닐까.

 

これに先立28には韓国外務省趙世暎チョ・セヨン次官ハリー・ハリス駐韓米国大使同省したという趙氏米政府GSOMIA破棄決定について失望懸念したことを自制するよう通告したというこの様子韓国メディアに公表したとじられたのにもいた

앞서 28일 조세영 외무부 제1차관이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를 호출했다. 조 씨는 미국 정부가 지소미아 파기 결정에 대해 실망과 우려를 거듭 표명하는 것 자제하라고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한국 언론에 공표한 것 또한 놀랍다.

 

 勘違いしているのからないが米国同盟国でありこれまで極東における脅威から韓国ってきたハリス侮辱米国侮辱するような行為ドナルド・トランプ米政権さないし米国民さない日本にムチャをうのとは次元なる米国即刻韓国とのっても不思議ではない

무엇을 착각하고 있는지 모르지만. 미국은 동맹국이며 그동안 극동의 위협으로부터 한국을 지켜왔다. 해리스를 모욕하고 미국을 모욕하는 행위를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용서하지 않을 것이며 미국민도 용서하지 않는다. 일본에 앞뒤가 맞지 않는 말과는 차원이 다르다.

 

 文氏法相候補指名した最側近チョチョ・グク前大統領府民情首席秘書官のスキャンダルが連日報じられ文氏不支持率支持率上回ったれをていると朴槿恵パク・クネ前大統領下野したときとそっくりだ米国になる可能性めて現実ようとしない文政権ロウソクデモわれるいのではないか

문 대통령이 법무장관 후보로 지명한 조국의 스캔들이 연일 보도되고 있다. 문 대통령을 지지하지 않는다가 지지를 웃돌고 있다. 하지면 박근혜 전 대통령이 하야했을 때와 똑같다. 미국이 적이 될 가능성과 현실을 직시하지 못하는 문 정권 퇴진 촛불시위가 멀지 않은 것 아닐까.

 

 外交センスの欠片もない文政権窮地ったとき責任転嫁矛先日本かいそうなのでっておきたい。「日本責任ではない」「文政権自業自得

외교 센스도 없는 문 정권이 궁지에 빠졌을 때 책임 떠넘기기 화살이 일본을 향할 것 같아 먼저 말하는 것이다. 일본 책임이 아니다. 문 정권의 자업자득이다.

 

 ■ケント・ギルバート カリフォルニア州弁護士タレント。1952アイダホ州生まれ。71初来日著書儒教支配された中国人韓国人悲劇』(講談社+α新書)、『トランプ大統領日本人傾向対策』(産経新聞出版)、『日本覚醒』(宝島社など

 

켄트 길버트 미국 캘리포니아주 변호사, 탤런트.1952년 미국 아이다호주 출생.71년 첫 내일.저서로 유교에 지배된 중국인·한국인의 비극(강담사+α신서), 트럼프 대통령이 내는 일본인의 경향과 대책(산케이신문 출간), 일본각성(보토사) .

 

[zakzak] https://www.zakzak.co.jp/soc/news/190907/for1909070001-n1.html

 

 

 


[대불총성명서]"이종명의원" 제명한 자유한국당 윤리위원회 결정은 잘못이다. 자유한국당이 이종명의원을 "5.18 진상규명 공청회 환영사" 관련하여 출당을 결정한 것은 지극히 유감스럽다. 남남 갈등의 원인 중 5.18 사건이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는 것은 2018년 "5.18민주화 운동 관련 진상규명 특별법"을 만들면서 까지 재조사 하는 것으로 증명 된다. 모든 국민은 이번 조사를 통하여 의문이 명명백백히 가려지기를 원하고 있을 것이다. 이 법의 조사범위에는 "북한군 개입여부 및 북한군 개입 조작설"이 자유한국당의 제안으로 포함되었다. 문제가 되고 있는 "5.18 공청회"도 분명히 이러한 위 진상규명 활동의 연장선상에서 실시되었다. 본 공청회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도움을 받아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하는 측에서 북한군 개입설을 반대하는 측과의 토론을 위하여 실시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따라서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하는 측의 주장이 반대측의 마음에 들지 않을 것은 필연적이므로 쌍방간의 이견이 여러 형태로 나타날 수있다. 이것이 민주국가에서 공론의 과정이다. 그러므로국회가 문제를 삼는 것은 부당하다 더욱5.18 진상규명을 국회가 입법하고도, 잘해보자는 국회의원들의 발언내용이 자신들의 생각과 다르다고 제명을 운운하는 것은 민주국가의 국회 모

[대불총성명서]"이종명의원" 제명한 자유한국당 윤리위원회 결정은 잘못이다. 자유한국당이 이종명의원을 "5.18 진상규명 공청회 환영사" 관련하여 출당을 결정한 것은 지극히 유감스럽다. 남남 갈등의 원인 중 5.18 사건이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는 것은 2018년 "5.18민주화 운동 관련 진상규명 특별법"을 만들면서 까지 재조사 하는 것으로 증명 된다. 모든 국민은 이번 조사를 통하여 의문이 명명백백히 가려지기를 원하고 있을 것이다. 이 법의 조사범위에는 "북한군 개입여부 및 북한군 개입 조작설"이 자유한국당의 제안으로 포함되었다. 문제가 되고 있는 "5.18 공청회"도 분명히 이러한 위 진상규명 활동의 연장선상에서 실시되었다. 본 공청회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도움을 받아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하는 측에서 북한군 개입설을 반대하는 측과의 토론을 위하여 실시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따라서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하는 측의 주장이 반대측의 마음에 들지 않을 것은 필연적이므로 쌍방간의 이견이 여러 형태로 나타날 수있다. 이것이 민주국가에서 공론의 과정이다. 그러므로국회가 문제를 삼는 것은 부당하다 더욱5.18 진상규명을 국회가 입법하고도, 잘해보자는 국회의원들의 발언내용이 자신들의 생각과 다르다고 제명을 운운하는 것은 민주국가의 국회 모

혁신학교? 혁신은 개뿔! 애들 학력만 퇴행중! 교무실 커피자판기, 교사 항공권 구입에 물 쓰듯...특혜 불구 학력은 뒷걸음 일반학교에 비해 연간 1억4,000~1억5,000만원을 특별히 지원받는 서울형 혁신학교가 예산을 엉뚱한 곳에 쓰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일부 혁신학교에서는 특별예산(학교운영비)으로 교사실의 각종 책장이나 가구를 구입했고, 수백만원을 들여 학습자료 저장용 USB와 외장하드를 사서 나눠 갖은 사실도 밝혀졌다. 교무실 커피자판기를 구입하는데 특별예산을 쓴 혁신학교도 있었다. 이밖에도 여직원 휴게실 가스보일러 교체, 부장교사 워크숍 항공권 구입, 교직원 전체 체육복 구입 등 본래 목적과는 거리가 먼 곳에 특별예산을 물 쓰듯 전용한 사실이 드러났다. 학생들에 대한 선심성 예산 집행 정황도 나왔다. 일부 혁신학교에서는 학생 티셔츠 구입, 진공청소기 구입 등에 특별예산을 수백만원씩 사용했다. 학생들의 생일축하용 떡케익 구입비용으로 매달 70~90만원을 사용한 곳도 있었다. 반면 서울형 혁신학교의 학력은 일반학교에 비해 오히려 뒷걸음질 친 것으로 확인됐다. 이런 내용은 서울시교육청이 새누리당 강은희 의원에게 제출한 2012년 혁신학교 정산서 통합지출부를 통해 밝혀졌다. 서울형 혁신학교는 곽노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