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1 (목)

  • 흐림동두천 23.6℃
  • 흐림강릉 24.6℃
  • 서울 24.0℃
  • 흐림대전 24.0℃
  • 흐림대구 26.6℃
  • 흐림울산 27.8℃
  • 흐림광주 27.2℃
  • 흐림부산 27.5℃
  • 흐림고창 26.5℃
  • 흐림제주 29.2℃
  • 흐림강화 22.1℃
  • 흐림보은 24.0℃
  • 흐림금산 23.9℃
  • 흐림강진군 27.2℃
  • 흐림경주시 26.6℃
  • 흐림거제 27.4℃
기상청 제공

뉴스

5,16 군사혁명을 초래한 장면장권과 비슷한 윤석열정부요, 한국의 여야 국회는 당쟁으로 원구성도 하지 못하는 망국의 국회일뿐이다.

5,16 군사혁명을 초래한 장면장권과 비슷한 윤석열정부

작금의 한국의 항간에 떠도는 혹평(酷評)에는 윤석열정부를 두고 5,16 군사혁명을 초래한 무능한 장면정권과 비슷하다는 혹평이 충천하듯 하고 있다.

윤석열정부는 자칭 보수우익인척 하는 윤 대통령이 대통령 취임직후 전국 국민들에 가장 큰 의혹으로 인구에 회지되는 순이 1번은 지난 종선의 부정선거에 대한 진위여부(眞僞與否)이다. 尹대통령은 특명을 내려 엄정한 수사를 통해 진상을 밝혀 국민들에 보고해주는 것이 급선무였지만, 윤석열정부는 검찰공화국 소리를 들으면서 도대체 수사를 하지 않고 있다. 더욱 기막힌 정치는 국회의 원구성도 하지 못하는 무능을 국제사회에 보여주고 있다. 이러한 행위가 고의적이라면 이는 망국지배(亡國之輩)들이 대한민국을 망치는 행위라고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

부정선거의 의혹속에 국회에서 다수당이라는 고지를 점령한 당이 검수완박(檢搜完剝)을 하여 한국정치가 국제적 망신을 자초해도 아직까지 윤석열정부는 부정선거의 의혹을 파해치지 않고 있다. 허위날조라는 의혹의 사건을 가지고 번겟불에 날콩 구어먹듯 박근혜 전 대통령은 탄핵으로 몰아간 윤대통령의 검사 업적을 보여주었으면서도 부정선거는 검찰이나 경찰의 국가수사본부에서도 도대체 수사를 하지 않고 있다.

윤석열정부는 문정부의 계승이러서 수사를 하지 않는 것인가? 아니면 무능의 극치를 보여주는 것인가? 랑간의 또다른 혹평은 중학생을 대통령으로 만들어주어도 尹대통령같은 무능의 극치를 보여주지 않을 것이라는 혹평도 있다.

윤석열정부가 고작 능력을 보여주는 것은 지난 총선의 부정선거는 수사하지 못하고 겨우 능력을 보여주는 것은 윤석명정부를 탄생하게한 당대표 이준석을 토사구팽(兎死狗烹)하듯 여론몰이로 몰매치듯 하더니 비참하게도 당대표직에서 몽둥이로 동네개쫓듯 하고 말았다는 것이다. 어찌보면 이준석은 토사구팽의 단어를 생각하고 정치의 추한 모습에 분노하고 광주 무등산 바위를 부여안고 장탄(長歎)하기 보다는 신의 없는 尹대통령에 동귀어진(同歸於盡)을 운동했어야 했다는 대다수 세평이다.

尹대통령의 능력은 무엇인가? 좌파인사들이 주동이 되어 4,19 직후 건국의 이승만 전 대통령을 하야하게 하더니 금기야 대한민국을 통째로 먹어치우는 전략으로 몰아갈 때, 당시 국군은 박정희 소장을 중심하여 구국의 5,16혁명을 일으켰다. 당시 장면정권은 군사혁명이 일어나자 수습은 커녕 맹신하던 천주교의 수녀원으로 피신하고 말았다. 장면정권같이 무능한 정치를 해보이는 윤석열정부에 국군이 또다시 5,16 같은 혁명을 일으키면 尹대통령은 어찌할 것인가? 한없이 귀여운 부인과 박수와 무당에게 피신할 것인가? 윤대통령의 무능의 극치는 국회의 원구성도 하지 못하는 정치가 근거이다.

한-미동맹의 맹주격인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을 방문했을 때, 오산 비행장에서 한-미 정산회담이라는 이름으로 한국이 북핵에서 살 수 있는 상첵(上策)을 알려주었다. 첫째, 한-미-일이 진짜 동맹이 되어야 하고, 한-일이 동맹으로 단결하여 북핵에 대항하여 거병(擧兵)하면, 미국이 막대한 전략자산을 지원하겠다고 공약하여 주었다. 이쯤되면 尹대통령은 文대통령의 정치처럼 북-중-러가 진원지인 반일정차에 손을 떼고 진즉 일본을 방문하여 일본 정치인들과 손을 잡았어야 옳았다.

그런데 尹대통령은 아직까지 문대통령과 같은 반일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일본을 찾아가지 않고 있다.

한국의 부지기수의 애국자들은 바이든 대통령이 권유하는 상책에 의해 북핵에 대항하는 한-일 연합사(韓-日聯合司)가 출범하는 것으로 예측하였으나 尹대통영의 정치는 자금에도 문재인의 반일정치의 연장선에 있을 뿐이다. 주야를 가리지 않고 북핵으로 한-미를 향한 북의 공갈협박에 깊이 우려하는 한국 국민의 우환에 대하여 윤대통령은 마치 오불관언(吾不關焉)같이만 보인다. 윤대통령은 한-일전(戰)이 현실화되어야 이웃나라와 잘지내야 한다는 주장을 할 것인가.

>엊그제 일본의 자위대 예비역 장교는 일본과 한국을 대오각성하게 하는 두발의 총성을 울렸다.

자위대 장교출신(예비역)이 사제 권총으로 북핵에 대한 위협에 일본국과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국방군으로 신속히 개헌하지 않고 얘고편만 떠드리며 장기 집권에만 집착하는 아베 전 수상을 암살하였다. 일본의 영웅인 아베 수상을 암살하먄서까지 개현과 국방군 창설을 하기를 바라는 대오각성을 맹촉하는 자위대 장교의 각오를 일본은 물론 한국의 국군 장교출신도 깨닫고 본받아야 한다고 나는 주장한다.

한국은 좌파 대통령인 문재인 전 대통령이 취임하자마자 종북을 위해 국군의 무장해제를 하듯이 전방 사단을 해체하는 것을 환히 알면서도 국군은 일언반구 반론조차 하지 않고 정규사단이 해체되고, 장군과 장교들이 졸기에 길거리로 내쫓기고 있다. 중국의 영웅 마오쩌둥의 혁명구호인 조반유리(造反有理)를 한국군도 유념하여 국군을 지켜내야 할 것이다.

작금에 한국 유튜브를 보면 한국 전직 대통령이 북핵을 지원하기 위해 얼마나 국민을 기만하고 국민혈세를 북에 바치고 이적(利敵)행위를 하고 매국행위(賣國行爲)를 해왔는가를 폭로하고 있다. 온 국민은 환히 알고 분개해야 할 것이다.

따라서 한국의 국군 장교도 자위대 장교출신과 감은 구국의 총성이라도 물려야 한국 정치인들과 정당이 대오각성하여 당리당략만의 당젱을 종식할 것 같다,

끝으로, 윤석열 대통령은 이제라도 이적 대통령으로 국내 국외에 명성을 떨치는 전직 文대통령을 조속히 의법조치하고, 부정선거를 수사하고 대장공 몸통에 대하여 정체를 밝히는 수사에 나서야 할 것을 맹촉한다. 그러한 수사를 애써 하지 않으려면 나라가 망하기 전에 스스로 조속히 하야할 것을 맹촉하는 바이다.

한국의 사법부가 박근혜 전 대통령은 사건의 근거를 허위날조하여 유죄판결을 하고, 좌파 대통령 문 대통령과 동패들인 좌파들은 출금을 하지 않고 공항을 통해 국외탈출하도록 방치하는 음모는 무슨 개수작인가? 서형선고받은 김대중은 재정신청을 통해 무죄로 사면되듯이, 박근혜 전 대통령도 재정신청을 통해 무죄로 재심판결 하도록 한가닥 양심이 있는 尹대통령이라면 진력하는 모습을 보여주어야 할 것이다.

무엇보다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이 권유하는 한-일이 북-중-러에 대항하는 동맹국이 되도록 총력해주기를 바란다.

언제라도 북핵이 한국에서 폭발하는 우환속에 하루하루를 살고 있는 국민을 위한 정치를 해주기를 바랄 뿐이다. 박수와 무당을 찾아 국사왕사같이 대우하고, 한국의 미래정치에 대하여 자문받는 대통령은 이준석 대표와 함께 하루속히 동귀어진 해야 새로운 애국 대통령이 나타난다고 나는 생각한다.

윤석열 대통령이 장면미슷한 정치를 계속하면 반드시 오는 것은 5,18 혁명같은 봉기 뿐이라는 것을 거듭 강조해둔다. 가정컨대 나라와 구민을 망치는 대통령이라면, 누구보다 전체 국민과 국군은 구국의 대의로써 제2 5,16 혁명같은 겨병에 주저하지 말아야 할 것이고 동맹국 美-日은 북핵을 앞두고 망국의 분열을 하는 한국의 망국지베(亡國之輩)들을 대청소하는 한국의 혁명운동에 동참해주어야 할 것이다.

작금에 한국 유튜브를 보면 한국 전직 대통령이 북핵을 지원하기 위해 얼마나 국민을 기만하고 국민혈세를 북에 바치고 이적(利敵)행위를 하고 매국행위(賣國行爲)를 해왔는가를 폭로하고 있다. 온 국민은 환히 알고 분개해야 할 것이다. 오죽하면 한국 대통령은 북의 보급관이라는 별칭이 붙었겠는가.

따라서 한국의 국군 장교도 자위대 장교출신과 감은 구국의 총성이라도 물려야 한국 정치인들과 정당이 대오각성하여 당리당략만의 당젱을 종식할 것 같다,

끝으로, 윤석열 대통령은 이제라도 이적 대통령으로 국내 국외에 명성을 떨치는 전직 文대통령을 조속히 의법조치하고, 부정선거를 수사하고 대장공 몸통에 대하여 정체를 밝히는 수사에 나서야 할 것을 맹촉한다. 그러한 수사를 애써 하지 않으려면 나라가 망하기 전에 스스로 조속히 하야할 것을 맹촉하는 바이다.

과거에 한국의 사법부가 박근혜 전 대통령은 사건의 근거를 허위날조하여 탄핵으로 몰아갔다. 좌파 대통령 문 대통령과 동패들인 좌파들은 출금을 하지 않고 공항을 통해 국외탈출하도록 방치하는 음모는 무슨 개수작인가? 서형선고받은 김대중은 재정신청을 통해 무죄로 사면되듯이, 박근혜 전 대통령도 재정신청을 통해 무죄로 재심판결 하도록 한가닥 양심이 있는 尹대통령이라면 진력하는 것을 보여주어야 할 것이다.

무엇보다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이 권유하는 한-일이 북-중-러에 대항하는 동맹국이 되도록 총력해주기를 바란다.

언제라도 북핵이 한국에서 폭발하는 우환속에 하루하루를 살고 있는 국민을 위한 정치를 해주기를 바랄 뿐이다. 박수와 무당을 찾아 국사왕사같이 대우하고, 한국의 미래정치에 대하여 자문받는 대통령은 이준석 대표와 함께 하루속히 동귀어진 해야 새로운 애국 대통령이 나타난다고 나는 생각한다.

윤석열 대통령이 장면미슷한 정치를 계속하면 반드시 오는 것은 5,18 혁명같은 봉기 뿐이라는 것을 거듭 강조해둔다. 가정컨대 나라와 국민을 망치는 대통령이라면, 누구보다 전체 국민과 국군은 구국의 대의로써 제2 5,16 혁명같은 겨병에 주저하지 말아야 할 것이고 동맹국 美-日은 북핵을 앞두고 망국의 분열을 하는 한국의 망국지베(亡國之輩)들을 대청소하는 한국정치를 변혁시키는 혁명운동에 동참해주어야 할 것이다. ◇


이법철(이법청의 논단(bubchul.kr)대표)




[대불총성명서]"이종명의원" 제명한 자유한국당 윤리위원회 결정은 잘못이다. 자유한국당이 이종명의원을 "5.18 진상규명 공청회 환영사" 관련하여 출당을 결정한 것은 지극히 유감스럽다. 남남 갈등의 원인 중 5.18 사건이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는 것은 2018년 "5.18민주화 운동 관련 진상규명 특별법"을 만들면서 까지 재조사 하는 것으로 증명 된다. 모든 국민은 이번 조사를 통하여 의문이 명명백백히 가려지기를 원하고 있을 것이다. 이 법의 조사범위에는 "북한군 개입여부 및 북한군 개입 조작설"이 자유한국당의 제안으로 포함되었다. 문제가 되고 있는 "5.18 공청회"도 분명히 이러한 위 진상규명 활동의 연장선상에서 실시되었다. 본 공청회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도움을 받아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하는 측에서 북한군 개입설을 반대하는 측과의 토론을 위하여 실시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따라서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하는 측의 주장이 반대측의 마음에 들지 않을 것은 필연적이므로 쌍방간의 이견이 여러 형태로 나타날 수있다. 이것이 민주국가에서 공론의 과정이다. 그러므로국회가 문제를 삼는 것은 부당하다 더욱5.18 진상규명을 국회가 입법하고도, 잘해보자는 국회의원들의 발언내용이 자신들의 생각과 다르다고 제명을 운운하는 것은 민주국가의 국회 모

[대불총] “국민발안제 개헌”반대 성명서 [대불총] “국민발안제 개헌”반대 성명서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 우리는 중국폐렴으로 많은 고통을 당하고 있고, 정권심판을 위한 4.15총선으로 어수선한 틈에 여야 국회의원 148명 들이 “100만명의 국민이 동의하면 개헌하는 국민발안제” 개헌안을 날치기 발의하였습니다. 이 개헌안은 4.15 총선과 동시에 “국민발안제 개헌안” 국민투표를 실시하자는 것입니다. 이들의 주장은 유신헌법에서 삭제된 국민발안권을 되찾고 제왕적 대통령제를 개선하자고 함이라고 합니다. 또 독일과 스위스는 국민발안제를 채택하고 있으며 잘되고 있다고 합니다. 그러나 독일과 스위스의 정치환경 우리나라와 다른 점은 말하지 않습니다. 독일과 스위스는 우리처럼 남남갈등이 없으며 나라를 뒤엎을려는 세력도 없습니다. 독일은 헌법수호청이란 강력한 기구가 국가의 정체성을 지키고 있습니다. 독일에서 전제주의나 공산주의식 헌법개정의 발안은 못합니다. 현재 우리나라는 모든 공안기관이 무력화되고, 종북주의자들이 판을 치고 있는 상태에서 국민발안이 헌법화 된다면 국가의 혼란은 가중될 것입니다. 100만명은 우리인구의 2%입니다. 100만 명이란 숫자는 노조와 전교조로도 충분히 채울 수 있는 인원이 됩니다. 또한

혁신학교? 혁신은 개뿔! 애들 학력만 퇴행중! 교무실 커피자판기, 교사 항공권 구입에 물 쓰듯...특혜 불구 학력은 뒷걸음 일반학교에 비해 연간 1억4,000~1억5,000만원을 특별히 지원받는 서울형 혁신학교가 예산을 엉뚱한 곳에 쓰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일부 혁신학교에서는 특별예산(학교운영비)으로 교사실의 각종 책장이나 가구를 구입했고, 수백만원을 들여 학습자료 저장용 USB와 외장하드를 사서 나눠 갖은 사실도 밝혀졌다. 교무실 커피자판기를 구입하는데 특별예산을 쓴 혁신학교도 있었다. 이밖에도 여직원 휴게실 가스보일러 교체, 부장교사 워크숍 항공권 구입, 교직원 전체 체육복 구입 등 본래 목적과는 거리가 먼 곳에 특별예산을 물 쓰듯 전용한 사실이 드러났다. 학생들에 대한 선심성 예산 집행 정황도 나왔다. 일부 혁신학교에서는 학생 티셔츠 구입, 진공청소기 구입 등에 특별예산을 수백만원씩 사용했다. 학생들의 생일축하용 떡케익 구입비용으로 매달 70~90만원을 사용한 곳도 있었다. 반면 서울형 혁신학교의 학력은 일반학교에 비해 오히려 뒷걸음질 친 것으로 확인됐다. 이런 내용은 서울시교육청이 새누리당 강은희 의원에게 제출한 2012년 혁신학교 정산서 통합지출부를 통해 밝혀졌다. 서울형 혁신학교는 곽노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