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7.22 (금)

  • -동두천 31.8℃
  • -강릉 26.3℃
  • 구름많음서울 33.2℃
  • 구름조금대전 32.6℃
  • 맑음대구 30.4℃
  • 맑음울산 25.9℃
  • 맑음광주 31.3℃
  • 맑음부산 26.3℃
  • -고창 31.0℃
  • 맑음제주 30.9℃
  • -강화 29.0℃
  • -보은 30.0℃
  • -금산 31.4℃
  • -강진군 28.2℃
  • -경주시 29.3℃
  • -거제 26.9℃

안보뉴스

보수단체 강력한 응징으로 연방통추 개판됐다(동영상)

정치권은 범죄단체 해산법 즉각 통과시켜라!



대한민국 좀 먹는 이적 · 종북단채 즉각 해산시켜라!
 
정치권은 범죄단체 해산법 즉각 통과시켜라!

 
vivakorea2012.com
 

동영상 대한민국어버이연합
 

 

 

 

 


 

 



[성명서] 한미동맹강화!
미군철수! 맥아더 동상 파괴 주장하는 이적단체 강력 처벌하라!
 
오늘 9월 8일은 기념되고 있지는 않지만 우리 한국 근대사에 있어 역사적인 하루이다. 1945년 바로 오늘인 9월 8일 미군 제24군단 7보병사단이 이곳 인천에 상륙해 일본 총독부와 38선 이하 조선 주둔 일본군의 항복을 받았다.
 
당시 미 극동군 사령관은 맥아더 장군이었고, 여기 이 동상으로 남아 우리에게 영원히 기억되고 있다.
 
하지만 역사에서 배우지 못하고 역사에서 진실을 읽지 못하는 이념에 눈이 먼 일부 패거리들은 오늘 9월 8일을 미군에 의한 한반도 분단이 시작된 날로 왜곡하고, 여기 맥아더 장군의 동상을 해치려는 어리석은 짓까지 범하고 있다.
 
이들의 시각은 바로 북한의 시각이고, 북한의 논리나 억지 주장을 그대로 옮겨놓은 것이 아닐 수 없다.
 
36년이나 일본의 지배를 받으며 언제 독립이 될 지 예측도 못하던 조선을 해방시켜준 나라가 누구인가? 눈치만 보다 뒤늦게 참전해 북을 먹어치운 그 소련인가? 아니면 수백만 장병의 피를 바치며 유럽에서, 태평양에서 일본과 싸운 미국인가?
 
이 삼척동자도 알 진실을 이들은 애써 외면하고 철저히 북한의 개를 자처하고 3대세습 정권의 하수인을 자처한다.
 
맥아더 장군이 물론 북한에게는 더없이 미운 존재이겠지만 우리 대한민국으로서는 너무 감사해야 할 영웅이다.
 
1950년 9월, 대한민국의 운명은 그야말로 풍전등화의 위기였다. 낙동강 방어선에서 최후 저지선을 사수하고 있던 우리 군의 방어선이 언제 무너질지 모르는 절체절명의 순간이었다.
 
일부 철면피 같은 인간들은 배를 타고 현해탄을 건너 일본으로 도피하는 상황도 발생했다.
 
이때 맥아더 장군은 인천상륙작전을 제안했고 성공률이 5,000분의 1이라는 이 위험한 작전을 성공시켜 대한민국을 위기에서 건져주었다.
 
그의 용단으로 수백만 국민들의 생명과 재산이 보호받았다. 이런 그를 침략자 운운 하는 이들은 정신병자인가? 아니면 북한이 앞세운 미친개들인가?
 
맥아더 장군과 미군은 소중한 민주주의를 선물한 은인들이다. 대한민국 아무도 맥아더 장군 등을 적화통일을 막은 침략자라고 부르지 않는다.
 
한미상호방위조약의 그늘에서 대한민국은 한강의 기적을 이뤘다. 그리고 오늘의 풍요는 한미상호방위조약이라는 방패 덕분에 가능했다.
 
고마움 대신 비수를 꺼내는 이들은 북으로 가라. 꺼져라. 그대들이 있을 곳은 자유 대한민국이 아니라 김정은 정권에 굶주리는 북한이다.
 
2015 년 9 월 8일
경우회 · 대한민국어버이연합 · 보수국민연합·탈북어버이연합 · 한겨레청년단


 

대통령이 좌우포용 하는 한, 좌익척결은 없다 대한민국 문민 대통령들처럼 대한민국과 국민에 대한 배신을 때리는 자들이 또 존재할까? 민주화를 외쳐오다가 대통령만 되면 첫째, 국민복지 보다는 대북퍼주기 둘째, 대통령 본인과 친인척, 졸개들 대졸부(大猝富) 되기, 셋째, 국민혈세로 국내 친북이, 종북이 지원하고, 청와대에서 국정은 대부분 선명한 보수우익 인사보다는 좌파 인사를 중용하는 인사정책을 펼치다가 떠나는 것을 무슨 전통처럼 계승해오는 자들이 소위 문민 대통령들인 것이다. 천신만고 속에 대한민국을 건국한 초대 대통령 이승만 박사, 경제발전의 초석을 굳건히 쌓은 박정희 전 대통령, 전두환 전 대통령은 반공을 국시로 하던 대통령들이었다. 그러나 그들에게 독재자라고 모욕을 쉬지 않던 자칭 문민 대통령들이라는 YS, DJ, 노무현, 이명박, 전직 대통령들은 어떠한 정치를 했다고 결론이 났나? 안보를 튼튼히 하고 부정한 돈에 깨끗한 정치를 하고 빈부 차이가 없는 행복한 세상을 만들고 청와대를 떠나갔나? 그들과 박근혜 대통령의 정책은 반공이 아니었다. 자유민주화인지, 조선인민민주화인지 헷갈리는 민주화를 내세우며 좌우포용 정책을 해오고 있다. 근거로 문민정부 효시라는 YS 대통령 시절부터 전국민이 인정하는 국가보안

[성명서] 우리 대한민국지키기불교도총연합은 사드배치를 열열히 환영하고 지지한다 한/미 양국은 지난 7월 8일 북한의 증대되는 핵/대량살상무기/미사일 위협으로 부터 대한민국과 우리국민의 안전을 보장하고, 한/미동맹의 군사력을 보호하기 위하여 미국의 '고도도 미사일 방어체계' (THAAD/사드)를 주한미군에 배치하기로 결정하였다고 발표하였다.한/미 양국 정부의 결정은 다소 늦은감이 있으나, 긴박한 북한의 핵/WMD 미사일 위협으로 부터 우리를 지키기위한 피할 수 없는 자위조치로서 우리 '대한민국지키기불교도총연합'(대불총)은 열열히 환영하고 지지한다.일찍이 미국의 저명한' 한스모겐소' 교수는 "핵을 보유하지 않은 나라는 핵을 가진 국가와 대들다 죽거나, 항복하거나 둘 중 하나를 택할 수 밖에 없다"고 말한바 있다.최근 북한의 핵공격을 가상한 모의 실험에 의하면 120만명의 즉각사망과 후속 후휴증으로 광범위한 피해가 발생하는 것으로 예측한 바도 있다.한마디로 북한의 핵공격은 우리나라에 파멸적 위협이며,최근 북한의 노동미사일 및 무수단미사일 발사행태(최대고각 발사)로 보아현실적으로 미국의 핵우산과 유효사거리 40km 미만의 패트리어트 유도탄 만으로는 국민의 안전을 보장할 수 없다는 것이 한/미 양국 전문가들의 판단이다.국민의 상식으로도 타당한

혁신학교? 혁신은 개뿔! 애들 학력만 퇴행중! 교무실 커피자판기, 교사 항공권 구입에 물 쓰듯...특혜 불구 학력은 뒷걸음 일반학교에 비해 연간 1억4,000~1억5,000만원을 특별히 지원받는 서울형 혁신학교가 예산을 엉뚱한 곳에 쓰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일부 혁신학교에서는 특별예산(학교운영비)으로 교사실의 각종 책장이나 가구를 구입했고, 수백만원을 들여 학습자료 저장용 USB와 외장하드를 사서 나눠 갖은 사실도 밝혀졌다. 교무실 커피자판기를 구입하는데 특별예산을 쓴 혁신학교도 있었다. 이밖에도 여직원 휴게실 가스보일러 교체, 부장교사 워크숍 항공권 구입, 교직원 전체 체육복 구입 등 본래 목적과는 거리가 먼 곳에 특별예산을 물 쓰듯 전용한 사실이 드러났다. 학생들에 대한 선심성 예산 집행 정황도 나왔다. 일부 혁신학교에서는 학생 티셔츠 구입, 진공청소기 구입 등에 특별예산을 수백만원씩 사용했다. 학생들의 생일축하용 떡케익 구입비용으로 매달 70~90만원을 사용한 곳도 있었다. 반면 서울형 혁신학교의 학력은 일반학교에 비해 오히려 뒷걸음질 친 것으로 확인됐다. 이런 내용은 서울시교육청이 새누리당 강은희 의원에게 제출한 2012년 혁신학교 정산서 통합지출부를 통해 밝혀졌다. 서울형 혁신학교는 곽노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