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9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중-러는 한반도에 피바다를 재연하는 듯한 북의 배후가 되어서는 안된다

1950년 6월 25 새벽, 김일성의 군대인 인민군은 남북군사분계선 38선 전역에 걸쳐 불법 기습 남침하였다. 김일성을 선봉장으로 내세운 자들은 중공의 마오쩌둥이요, 소련의 스탈린이었다. 이 세 악한이 한반도에 전쟁을 일으키는 속셈은 각기 달랐다. 김일성은 공산주의자들을 이용하여 한반도에 김씨 왕조를 세우는 것이요, 중-소는 공산제국을 만들기 위해 우선 미군을 김일성의 군대가 한반도에서 미군을 내쫓아 주기를 바라는 흉계였다. 아직도 중-러는 미군을 동북아에 내쫓는 선봉장으로 북의 김씨 왕조를 이용하려 혈안이 되어 보인다.

6,25 전쟁 개전당시 당시 주한미군은 무슨 속셈인지, 대부분 한국을 떠났고, 당시 국무장관 애치슨은 “한국은 미군의 방어선에서 제외된 것” 같은 공식 발언을 하여 국제적 이목을 모왔다. 그 말을 중-러-북은 확신하고 “얼씨구나 좋다” 6,25 전쟁개시를 한 것이다. 그것은 오판이었다.

북의 인민군이 38선을 돌파 하였다는 보고를 자다가 받은 당시 美 트루먼 대통령은 불같이 화를 내고 중-러-북에 욕설을 퍼붓고, 동경에 있는 맥아더 장군에 인민군의 퇴치 명령을 긴급히 내렸다.

마침내 미국은 한국을 떠난 것처럼 보이던 미군은 중-러-북이 전쟁개시를 하자 즉각 미군은 물론 유엔군까지 동원하여 한국전에 참여하였다. 맥아더장군의 인천상륙작전의 성공과 낙동강 전선에서 결사적으로 인민군의 남하를 방어하던 워커장군이 연합군을 독려하여 북상으로 진격하자 김일성의 군대는 패주하지 않을 수 없었다.

정신없이 패주하면서 김일성은 상전들인 마오쩌둥과 스탈린에 “미정부의 기만책에 당한 것 같다”는 보고를 하였다. 그들은 이구동성으로 “미국 놈들은 사깃꾼들이다”고 성토하고 규탄하였다. “철수했다는 미군이 왜 긴급히 돌아오느냐”는 것이었다. 중-러-북은 6,25 전쟁에 패퇴하면서 한국전은 미군의 기만작전에 실패한 것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훗날 구사일생(九死一生)격으로 간신히 목숨을 부지한 김일성은 자신의 구세주같은 마오쩌둥이 긴급히 파견한 항미원조군(抗美援朝軍)의 총사령관인 펑더화이([彭德懷)에게 “엉터리 군사작전에 대해 질타”를 당하고 세차게 손바닥으로 따귀를 맞는 수모를 겪었다. 머리통이 날아갈 정도의 강한 따귀를 맞은 김일성은 비로서 자신이 엉뚱하게 미군의 스파이에게 기만당했다는 의심이 들었다.

그 스파이는 월북한 남로당 수령 박헌영으로 집중되었다. 박헌영은 월북하여 김일성에 비밀 보고 하기를 “남한은 미군은 철수하고 없다. 미군은 다시 돌아오지 않는다”는 것이고, 미 국무장관 애치슨은 공식으로 “한국은 미군의 방어지역이 아니다”고 방송하였다는 보고였다.

따라서 “남한은 무주공산(無主空山)같으니 이 기회를 놓치지 말고 한반도 통일을 하자”고 권유하였고, “소련과 중공을 이용하면 한반도 통일은 땅 짚고 헤엄치기”와 같다고 선동하였다.

김일성은 박헌영의 그 말을 철석같이 믿고 6,25 전쟁을 벌인 것이다. 김일성은 스탈린과 마어쩌둥과 북의 인민들에게 박헌영은 미제의 간첩이었다고 선전하였고, 박헌영을 맹견(猛犬)들에 물어 뜯게 하고 총살하고 화염방사기로 마무리를 지었다.

박헌영의 속셈은 무엇이었을까? 그는 김일성의 추종자였을까? 아니다. 그도 김일성 못지 않게 한반도의 통일 국가원수의 권력을 잡고 싶었다. 하지만 반공의 이승만 대통령이 존재하는 한 대하민국에서는 권력을 잡을 수가 없었다. 지독한 공산주의자로 감옥에서 여생을 살거나 조봉암처럼 신속히 처형 당할 수 있었다.

따라서 박헌영은 북의 김일성을 이용하고 스탈린-마오쩌둥을 이용하여 전쟁을 일으켜 한반도를 통일한 후 기회를 보아 김일성을 제끼고 한반도 최고의 권력을 잡으려는 속셈이었다. 그것은 일장춘몽(一場春夢)이었다.

대한민국에서 음으로 양으로 활동하는 공산주의자들은 박헌영의 처형에 대하여 영원한 교훈으로 반면교사(反面敎師)로 삼아야 하였다. 북의 백두혈통이라는 자들을 만만히 속임수 대상으로 삼아서는 결론은 비참하게 처형당한다는 것를 통절히 깨달야야 하는 것이다. 백두혈통이 남한 빨갱이들의 속임수에 당하는 바보, 얼간이들이 아닌 것이다.

그러나 박헌영이 비참하게 처형당한 것을 너무도 뻔히 알면서 대한민국 내의 사회주의자들은 권력만 잡으면 예전 박헌영이 걸어보인 길을 걸으려고 혈안이듯 처신한다.

대통령으로 선택해준 국민복지 보다는 “평화통일”이 가시화 되는 양 국민을 기만하여 국민혈세를 착취하듯 하여 북의 김씨왕조를 찾아가 김씨 왕조 유지비 및 북핵개발비로 달러를 헌금하듯 하고는 김일성-김정일-의 손을 잡고 “우리의 소원은 통일”이라는 노래를 합창하면서 백두혈통에 대한 정탐(偵探)을 반복하고 있는 것이다. “이 놈을 제끼고 내가 통일 대통령이 되야지” 박헌영처럼 기회만 있으면 남북한의 통합 권력을 자신이 잡으려고 획책하는 것이다.

북을 이용하여 제일 큰 재미를 본 남한 대통령” 가운데는 노밸 평화상을 받은 통 큰 대통령이 있었다. 문민 정부 들어서 일부 문민 대통령들은 통과의례처럼 북에다 달러를 퍼주고, 백두혈통에 환심을 산 후 그들을 이용하려는 얼치기 사회주의자인 대한민국의 대통령들이 있었다. 그들은 몽상에 빠진 자들이다.

72가지 변화술을 익힌 손오공이 부처님 손바닥에서 벗어나지 못했듯이, 남북의 최고 권력자들은 북에는 중-러의 손바닥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한국은 미국의 손바닥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중-러의 조종으로 6,25 전쟁은 언제고 반복할 수 있다. 역시 한국도 북핵으로 미국을 몰아세우면 미국은 예방전쟁을 개시할 수 있고, 그 예방전쟁에 한국인은 최우선 총알받이가 될 수 밖에 없다. 결론적으로 남북한의 평화를 위해서는 북은 북핵으로 전쟁의 서곡을 울리는 발언도 해서는 안되는 것이다. 박헌영을 닮아 재미를 보려는 대통령도 존재해서는 안되는 것이다.

文대통령은 스스로 국민과 국제사회에 천명하기를 전 대통령들인 김대중,노무현의 정치사상을 계승한다고 공식 발표하였다.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이 무슨 정치를 해보였나? 첫째, 대북퍼주기와 둘째, 등이었다. 따라서 文대통령은 김대중, 노무현의 정치사상을 계승하여 더욱 더 대북퍼주기와 좌파 지원하기와 기외(?)에 총력할 것이라는 항설이 지배적이다.

그러나 “북핵으로 미국 본토를 타격하겠다” 거의 매일이다시피 공갈협박을 해대는 북의 정치 탓에 미국 워싱턴은 남북한의 사회주의자들을 동타지옥(同墮地獄)하게 하는 특약처방을 하지 않을 수 없다는 지배적인 주막(酒幕)의 논평이다. 국내 사회주의자들은 이 대목에서 눈을 크게 뜨고 주목해야 한다.

여하튼 중-러는 6,25 전쟁 때에는 소련제 T땡크를 앞세우고 전쟁개시를 하였지만, 70년이 흐는 작금에는 북핵을 앞세워 제2 한국전을 시도할 것인가?

러시아의 짜르(皇帝)같은 권력을 누리면서 북핵을 통해 국제사회의 전운(戰雲)을 조종하는 듯한 푸틴, 역시 북핵을 옹호하는 중공의 시진핑에 대해서는 국제적인 찬반이 무성하다. 중-러의 혁명가들은 혁명을 다시하는 인민봉기가 있어야 한다는 항간의 논평이 비등하고 있다. 왜냐하면 시진핑-푸틴이 김일성의 어린 손자의 손에 북핵을 쥐게 하고 배후 조종한다는 국제적 여론이 난무하는 것이다.

끝으로, 이상에서 언급했듯이, 첫째, 대한민국 번영에 찬물을 끼엊는 듯한 국내 사회주의자들이 대통령이 되어 박헌영이 걸어보인 그 길을 흉내내어 보인다는 항설이다. 그들이 국민의 혈세를 착취하듯 하여 대북퍼주기를 하면서 기회를 엿보아도 자칫하면 박헌영같이 처형을 당할 뿐이다. 남북한의 사회주의자들은 북핵으로 한국은 물론 동북아에 미군을 내쫓으려 작전한다면, 지구촌에 평화를 지지하는 미국을 위시한 연합군에 의해 최우선적으로 한반도에 핵전쟁이 나고 한반도는 피바다를 재연할 뿐이다. 그 전쟁의 불씨는 중국에 비화될 수 있다. 중공의 최후를 의미하는 요원의 들불이 일어날 공산이 크다. 따라서 중-러는 북핵으로 핵전쟁을 초래하는 듯한 북의 김정은에 평화의 깨달음을 주어야 할 것이다. ◇




이법철(이법철의 논단 대표)




.
배너
사상의 빈곤 총 요약 <사상의 빈곤에서 벗어나야 하는 이유> 우리나라의 최대문제인 갈등의 요인은 어디에 있을까? 당신은 보수인가? 진보인가? / 좌파인가? 우파인가? 그 기준은 무엇인가? 우리가 진정 원하는 것은 무엇인가? 사상의 빈곤에서 벗어나야 하는 이유 ≪순 서≫ -시작하는 말 -개 요 -사상이란? -사상에 대한 판단 기준 -사상가가 있는 사회와 없는 사회 -사상적 빈곤 현상에 대한 이해 -사상적 빈곤에서 벗어나려면 시작하는 말 사상(思想)이란 우리들 삶의 길잡이이자 국가 체제의 골수(骨髓) 역할을 하고 세상을 변화시키는 힘을 지니고 있습니다. 사상은 마치 공기와 같아서 평소의 삶에서는 소중함을 실감하지 못하지만 공기가 희박해지거나 오염이 되고 나서야 심각한 고통을 느끼고 위험을 호소하게 되는 것처럼, 사상 역시 하루하루의 삶에서는 그 중요성을 인식하지 못하지만 빈곤해지고 오염이 되고 나면 그 사회는 위험해지고 사람들은 혼란에 빠지게 됩니다. 불행하게도 우리는 사상이 빈곤한 사회에서 살아가고 있으며, 우리가 지켜가야 할 사상은 날로 오염되어 가고 위협을 받고 있습니다. 사상을 알고 사상의 빈곤에서 벗어날 때 자유대한민국을 지켜낼 수 있고, 선진국이 될 수 있고, 자유통일을 달성할 수 있습니다. 동서 냉

[대불총 성명서]문재인 정부는 사회주의를 지향하는가? [성명서] 문재인 정부는 사회주의를 지향하는가? 문재인 정부는 지난 7월 6일 베를린 선언을 통한 대북정책을 대, 내외 천명한데 이어 7월 19일 국정운영 5개년 계획을 발표하였다. 이에 앞서 문대통령은 6월 30일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통하여 대 북한 유화정책(햇볕정책)을 추진하겠다는 속내를 관철하기 위해 사드배치를 반대하지 않는 듯 얼버무리면서, “올바른 조건하에서 대화 및 교류”라는 애매모호한 단서로 애타게 구걸에 성공 한 듯 보였다. 그러나 최근 한미정상회담 후 미국정부와 의회도 문재인 정부의 속내를 꿰뚫어 보고 현 정부에 대한 견제를 시작한 듯 보인다. 간단히 결론부터 말하자면 ① 한미정상회담에서는 한미연합사를 조속히 해체하고 대 북한 유화정책 (햇볕정책)을 추진하겠다는 계획을 밝혔으며 ② 베를린 선언은 반 헌법적인 6.15공동선언 및 10.4선언을 이행하겠다는 것이고, ③ 국정개혁 5개년 계획은 자유민주주의 및 자유시장경제체제의 대한민국을 사회주의 체제로 혁명하겠다는 것이다. 우리가 피와 땀을 흘려 한강의 기적을 창출한 세계적 모범국가인 자유민주주의 체제 대한민국이 망국의 길로 들어서는 것이 아닌가 하는 두려움이 엄습해 온다

혁신학교? 혁신은 개뿔! 애들 학력만 퇴행중! 교무실 커피자판기, 교사 항공권 구입에 물 쓰듯...특혜 불구 학력은 뒷걸음 일반학교에 비해 연간 1억4,000~1억5,000만원을 특별히 지원받는 서울형 혁신학교가 예산을 엉뚱한 곳에 쓰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일부 혁신학교에서는 특별예산(학교운영비)으로 교사실의 각종 책장이나 가구를 구입했고, 수백만원을 들여 학습자료 저장용 USB와 외장하드를 사서 나눠 갖은 사실도 밝혀졌다. 교무실 커피자판기를 구입하는데 특별예산을 쓴 혁신학교도 있었다. 이밖에도 여직원 휴게실 가스보일러 교체, 부장교사 워크숍 항공권 구입, 교직원 전체 체육복 구입 등 본래 목적과는 거리가 먼 곳에 특별예산을 물 쓰듯 전용한 사실이 드러났다. 학생들에 대한 선심성 예산 집행 정황도 나왔다. 일부 혁신학교에서는 학생 티셔츠 구입, 진공청소기 구입 등에 특별예산을 수백만원씩 사용했다. 학생들의 생일축하용 떡케익 구입비용으로 매달 70~90만원을 사용한 곳도 있었다. 반면 서울형 혁신학교의 학력은 일반학교에 비해 오히려 뒷걸음질 친 것으로 확인됐다. 이런 내용은 서울시교육청이 새누리당 강은희 의원에게 제출한 2012년 혁신학교 정산서 통합지출부를 통해 밝혀졌다. 서울형 혁신학교는 곽노현